| 2024년도 전기

연세대학교 정보대학원 ISi 연구실 연구원 모집

보도자료생성AI 선도인재 양성, 포티투마루·바이브컴퍼니 선정

관리자
2024-04-29
조회수 286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산업 전반에 생성형 AI(인공지능) 전문인력을 적시 공급하기 위한 '생성AI선도인재양성' 사업에 올해 포티투마루 컨소시엄과 바이브컴퍼니 컨소시엄을 선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사업은 생성형AI기업이 주관사를 맡아 수요조사를 통해 R&D(연구개발) 주제와 프로젝트를 발굴, 여러 국내 대학이 참여하는 연구팀을 구성해 공동연구를 추진함으로써 생성형AI 고급인재를 양성하는 것을 목표한다. 주관사가 보유한 FM(기반모델) 바탕으로 대학에 연구용 API(응용프로그램인터페이스)와 데이터를 제공하고 기술개발과 문제해결에 필요한 연구지도를 수행한다.

올해 사업 예산은 총 35억원으로 과제당 17억5000만원을 지원한다. 이번에 선정된 각 컨소시엄은 2개 이상 프로젝트로 석·박사 과정 학생을 양성하고 우수연구자를 선발해 기업에 파견하는 계획 등을 제시했다.

바이브컴퍼니는 자사 AI모델 '바이브젬'을 연구자가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플랫폼을 개방하고 연구에 필요한 API와 데이터를 제공한다. 다양한 사업수행 경험을 통해 공공뿐 아니라 민간기업에서 요구하는 생성형AI 수요를 반영해 연구주제를 도출, 고려대·서울대·국민대·연세대와 협력하고 그 결과물을 서비스화하는 등 산학협력을 통한 생성형AI 고급인재를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포티투마루는 자사 AI모델 LLM42와 RAG42 솔루션을 제공하고 컴퓨팅자원과 연구인프라를 지원한다. 성균관대·부산대·UNIST·인하대와 공동으로 의료·교통·물류 등 특화 분야에 대한 산업 융합형 멀티모달 생성형AI 기술을 개발하고 유기적 산학 협력체계를 구축해 생성형AI 고급인재를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황규철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최근 다양한 산업분야에서 생성AI의 활용도가 높아지고 있어 생성AI 기술을 개발·활용할 수 있는 인재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며 "과기정통부는 이번 사업을 통해 생성AI 기업과 다수 대학 간 긴밀한 협력을 통한 인재양성 모델을 확립하고, 이를 발전시켜 AI분야 최고급 인재 양성을 추진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생성AI 선도인재 양성, 포티투마루·바이브컴퍼니 선정

2024년 생성AI선도인재양성사업 선정기관


팽동현기자 dhp@dt.co.kr


0 0